불나기 전 먼저 안다” IoT 융ㆍ복합 화재감지 시스템" > 신기술동향

본문 바로가기

상단메뉴

  • 초기화면
  • 쪽지보내기
  • 협회일정
  • 신청서
  • 사이트맵
  • 단위환산
  • 페이스북
  • 서명운동
  • 설문조사
  • 모바일버전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비납부

홈 > 정보마당 > 신기술 동향

신기술 동향
신기술동향

불나기 전 먼저 안다” IoT 융ㆍ복합 화재감지 시스템"

페이지 정보

작성자 gbc2** 작성일20-03-17 19:38 조회26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불나기 전 먼저 안다” IoT 융ㆍ복합 화재감지 시스템
열화상 일체형 IP 카메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실현
http://www.fpn119.co.kr/132585
[FPN 최누리 기자] = 열화상 센서와 IP카메라 기술로 보안과 화재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IoT 융ㆍ복합 화재감지 시스템’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스마트테크놀로지(대표 김광선)의 이 시스템은 열화상 센서가 적용된 일체형 IP 카메라를 통해 주변 온도 등 화재 이상징후를 알 수 있도록 개발됐다.

김광선 대표는 “200만 화소의 일체형 IP 카메라는 786pixel로 20m 이내 화재징후를 5초 이내 포착하기 때문에 비화재보를 최소화한다”며 “외부 침입 등을 대비한 감시 기능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의 핵심 기술은 모든 물체에서 나오는 적외선 파장을 감지하는 열화상 센서에 있다. 미리 설정한 구간별 온도에 도달하면 자동으로 경고 알람(SMS 등)을 전송하는 등 화재 사실을 알려준다. 영하 40℃에서 영상 300℃까지 단계별(주의, 경계, 심각) 온도 설정이 가능하다.

 관리자가 현장에 없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불이 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원격 실시간 감시 기능도 갖췄다.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통해 원격으로 화재 여부를 확인하고 온도가 높은 부분을 빨간색 pixel로 나타낸다.

 이 시스템은 전기실과 변전실, 공장, 전통시장 등의 특수 시설에서 보안과 화재 감시 목적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다. 스마트테크놀로지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포스코, 한국전력, 금호타이어, 부산대 등 다양한 시설에 설치되기도 했다.

 김광선 대표는 “보통 건물에 쓰이는 이동식 열화상 카메라(7만6천 pixel 이상)는 가격이 높아 전기안전과 에너지 손실 진단용으로 사용돼 왔다”며 “화재감지 성능과 함께 가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열화상 IP 카메라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IoT와 스마트 열화상 CCTV 기술을 활용해 차별성을 지닌 ‘IoT 융ㆍ복합  화재 감지 시스템’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주)스마트테크놀로지 기업정보 보기
추천 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배너광고

  • 신우밸브
  • 배너
  • 꽃집
  • enpi
  • 배너모집
  • (주)나이스앤테크
광고모집안내

소방안전을 위한 제도개선과 기술발전에 공헌하고 기술인의 사회적 지위향상을 추구합니다.

법인명(단체명) : 사단법인 한국소방기술인협회 대표자 : 김기항 사업자등록번호 : 215-82-12521
주소 : 세종특별자치시 갈매로 353, 5023호(어진동, 세종에비뉴힐) Tel : 02-402-7119 Fax : 02-6008-3565
※ 소방면허/경력관리 문의: 한국소방시설협회 02-520-6010~1
Copyright © 2005. Korea Fire Protection engineers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홈페이지가기